2021.10.23 (토)

  • 맑음동두천 6.9℃
  • 맑음강릉 11.7℃
  • 맑음서울 9.2℃
  • 맑음대전 8.9℃
  • 맑음대구 10.4℃
  • 맑음울산 13.3℃
  • 맑음광주 10.0℃
  • 맑음부산 16.1℃
  • 맑음고창 9.4℃
  • 구름조금제주 17.1℃
  • 맑음강화 8.8℃
  • 맑음보은 2.7℃
  • 흐림금산 4.6℃
  • 맑음강진군 11.2℃
  • 맑음경주시 10.7℃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칼럼/기고

[사설] 강화군청의 문화재 훼손, 관계기관 수사 촉구

URL복사

강화군청 문화재팀 직원의 ‘문화재’에 대한 잘못된 인식이라고 치부하기에는 너무나 충격적인 사건이다.


‘문화재’를 보존해야할 강화군청의 이번 인천 문화재 기념물 65호인 ‘황형장군 묘소 및 장무사(사당)’에 대한 문화재 훼손은 총체적인 난국이다.

 

강화군청의 ‘문화재’에 대한 몰상식뿐만 아니라, 강화군의회 또한 7억6천여만원의 예산이 ‘문화재 훼손’에 투입이 되었는데, 그점에 대해 일체의 심의과정이 없었다는 점은 도저히 상식적으로 이해하기 힘든 대목이다.

 

내년 2022년 치뤄질 지방선거를 앞두고 강화군수 선거 및 강화군의회 군의원에 대한 철저한 검증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인천 강화군은 ‘지붕없는 박물관’으로 불리고, 문화재청 국립강화군문화재연구소‘가 존재할만큼 ’문화재‘분야에 있어서 국가적으로 중요한 곳이다.

 

그런 인천 강화군에서 강화군수 및 강화군 군의원이 ’문화재‘에 대한 중요성을 모르는 사람을 뽑았을때 과연 어떤 일이 벌어질지에 대한 숙고의 시간을 가져야한다.

 

지역언론의 존재이유는 무엇일까?
지역언론은 그 지역의 행정.입법.사법을 감시해야할 책무를 가지고 있다.

 

이제 강화경찰서가 나서야 할 시점이다.
자치경찰의 진면목을 보여줘야 할 것이다.  

강화군청의 문화재 훼손 사건에 대해 처음부터 끝까지를 전부 조사해야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