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8 (일)

  • 흐림동두천 2.0℃
  • 구름많음강릉 10.4℃
  • 흐림서울 5.6℃
  • 구름조금대전 5.2℃
  • 구름많음대구 5.7℃
  • 구름많음울산 7.3℃
  • 구름많음광주 7.7℃
  • 구름조금부산 9.5℃
  • 구름조금고창 4.1℃
  • 구름많음제주 12.5℃
  • 흐림강화 2.0℃
  • 구름많음보은 1.1℃
  • 구름많음금산 1.6℃
  • 구름많음강진군 3.7℃
  • 구름많음경주시 2.4℃
  • 구름조금거제 6.0℃
기상청 제공

문화

[전라남도] 김영록 지사, “진도 문화예술 향유 대표" 관광지로

진도군은 대한민국 최초 민속문화예술 특구로

진도군은 대한민국 최초 민속문화예술 특구로

URL복사

우리투데이 염진학 기자 |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2일 진도군을 방문, 도민과의 대화를 통해 “진도군을 문화예술 향유 체험 대표 관광지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진도군청 2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도민과의 대화를 통해 “진도군은 대한민국 최초 민속문화예술 특구로 남도 예향의 본고장”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를 위해 전남도는 오는 2022년까지 100억 원을 들여 아리랑 굿(GOOD)거리를 조성한다. 굿거리 공원, 장터 굿 공연장, 시장점포 80여 개소 리모델링, 갤러리 콘텐츠 개발 등을 통해 진도의 전통 문화·예술자원을 특화하고 지역 상권에 활력을 불어넣을 방침이다. 또 호국 역사자원인 녹진 관광지 야행 테마 거리를 꾸미고 조선 수군 병영체험장도 조성한다.

 

지역민의 생활 불편 해소와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생활밀착형 SOC 사업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호남고속철도 2단계, 경전선, 남해안 철도, 광주~완도 1단계 고속도로가 개통되면 수도권 및 영호남의 인적·물적 교류가 활성화할 것”이라며 “진도~영암고속도로 역시 향후 제3차 고속도로 건설계획에 반영되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포산~서망 국도 18호선 시설 개량으로 진도읍~진도항 간 접근성이 강화돼 주민 교통편익 및 물류·관광 접근성이 향상됐다”며 “벽파~연동 간, 거제~안치 간 지방도 확포장도 계획된 기간에 차질없이 추진해 진도군의 명품 해안도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현장과 온라인으로 도민과의 대화에 참여한 주민들은 생활밀착형 민원에서부터 지역 현안까지 다양한 건의 사항을 쏟아냈다.

 

진도군은 도서지역 주민 편익 증진을 위한 다목적 행정선 건조사업 예산 지원을 요청했고 김 지사는 “섬 지역 개발사업 및 신속한 복지업무 수행 등 양질의 행정 서비스 제공을 위해 다목적 행정선 건조 재정지원이 타당하다”며 “행정선 건조 사업비 중 도비 5억 원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진도 아리랑’의 전남도 무형문화재 지정 건의에 대해 김 지사는 “전남을 대표하는 남도민요로 역사·학술적 가치는 전남 무형문화재 지정 요건에 충족한다”며 “도 무형문화재로 지정받기 위해서는 예술성, 전승 활성화 등에 대한 평가를 받아 도 문화재위원회 심의를 통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도 문화재 위원회 심의를 12월 중 실시할 예정”이라며 “진도군은 대한민국 최초 민속문화예술 특구로 하겠다”고 덧붙였다.

 

연안여객선 가시거리 제한 규정 완화 요구에 대해서는 “지난 9월 해양수산부에 여객선 운항의 안전성이 확보되는 범위에서 법령이 개정되도록 가시거리 제한 규정 완화를 건의했다”며 “해수부에서는 내년 관련 규제 완화를 포함한 선박 안전 객관성 확보 시뮬레이션 용역을 실시할 계획으로, 주민 불편 해소를 위한 생활 속 규제 개혁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현장에서는 △야광 마을안내판 추가 설치 △김 가공 기계설비 지원 △금갑 지방어항 승격 △해남·진도 마로해역 중재 등 지원을 요청했다.

 

이날 도민과의 대화엔 김영록 지사와 이동진 진도군수, 박금례 군의회 의장, 김희동 도의원 등 현장 44명, 온라인 150명 등 총 194명이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