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25.2℃
  • 구름많음강릉 29.8℃
  • 구름조금서울 25.1℃
  • 구름조금대전 25.7℃
  • 구름많음대구 25.4℃
  • 구름조금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4.9℃
  • 구름많음부산 23.0℃
  • 구름많음고창 25.0℃
  • 맑음제주 25.3℃
  • 구름많음강화 23.8℃
  • 구름조금보은 22.9℃
  • 구름많음금산 25.2℃
  • 구름많음강진군 24.6℃
  • 맑음경주시 23.9℃
  • 구름많음거제 23.0℃
기상청 제공

경제

[광양시] ㈜포스코케미칼과 6,000억 원 규모 투자협약 체결

- 우량기업 20개 사 투자유치 실현을 위해 박차 -

- 양극재 핵심 소재인 전구체 연 10만 톤 생산공장 2026년까지 구축 -

우리투데이 염진학 기자 | 광양시가 미래 신성장동력으로 주목받는 이차전지 핵심소재의 생산거점으로 거듭나고 있다.

 

시는 7일 시청 상황실에서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정현복 광양시장, 송상락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장, 조신희 여수지방해양수산청장, 박성현 여수광양항만공사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포스코케미칼과 전구체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6,000억 원 규모의 투자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투자로 ㈜포스코케미칼은 2026년까지 약 6만 평 규모의 광양시 소재 산업단지 부지에 전구체 생산시설을 완비하게 되며, 100명 이상의 고용을 창출할 전망이다.

 

전구체는 어떤 물질대사나 반응에서 특정 물질이 되기 전 단계의 물질을 일컫는 말로, 이차전지에서는 양극재의 주요 원료인 니켈, 코발트, 망간을 배합한 물질을 뜻하며, 전구체에 리튬을 결합하면 이차전지 핵심소재인 양극재가 된다.

 

포스코케미칼은 그간 수입에 의존해 왔던 전구체 생산 내재화를 통해 전구체 자급률을 2025년까지 60% 이상으로 높일 계획이다.

 

이로써 광양시는 연산 9만 톤의 양극재, 4만 3천 톤의 수산화리튬 제조공장에 이어 연산 10만 톤의 전구체 생산공장을 갖추면서 명실상부한 이차전지 핵심소재 밸류체인을 완성하고 있으며, 작년 5월 출범한 리사이클링 사업과 연계해 향후 전구체 제조설비에 원료를 직접 공급하는 시스템을 구축할 것으로 기대된다.

 

 

정현복 광양시장은 “포스코와 함께 30여 년을 성장해 온 광양시에는 이번 대규모 투자가 지역의 산업구조를 다변화하고, 미래형 산업으로 전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맞이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투자에 이어 포스코의 미래 핵심사업들이 광양시에 잇따라 투자될 수 있도록 많은 관심과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광양시는 3월 7일 기준 7개 기업에 1조 3,945억 원, 240명의 투자유치를 이뤄냈으며, 올해 목표인 우량기업 20개 사 투자유치 실현을 위해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