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3 (토)

  • 구름많음동두천 30.3℃
  • 구름많음강릉 26.4℃
  • 구름조금서울 30.6℃
  • 구름조금대전 30.3℃
  • 구름많음대구 28.2℃
  • 구름많음울산 27.8℃
  • 흐림광주 26.9℃
  • 흐림부산 26.2℃
  • 흐림고창 28.1℃
  • 제주 25.6℃
  • 맑음강화 28.7℃
  • 구름조금보은 28.5℃
  • 구름조금금산 28.7℃
  • 구름많음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9.2℃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사회

우리투데이, 27일 둔산경찰서 고소인 조사 마쳐....국민권익위원회 산하단체 관리 논란 벌어질듯

 

우리투데이 이동현 기자 |  우리투데이는 27일 둔산경찰서에 국민권익위원회 산하 (사)부패방지국민총연합 및 반부패국민운동총연합 원덕호 상임대표를 무고죄로 고소한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


국민권익위원회 산하 (사)부패방지국민총연합 원덕호 상임대표측은 그간 경기부패방지아카데미를 설립.운영한 것은 '반부패국민운동총연합'이란 단체가 한것이지 자신들과는 관계가 없다고 밝혀왔는데, 우리투데이 관계자가 원덕호 상임대표가 (사)부패방지국민총연합과 반부패국민운동총연합 두곳의 상임대표라는 증거를 제시해 결국 모든 진실이 밝혀진 셈이다.

 

A언론사에서 제기한 '국민권익위원회 산하 (사)부패방지국민총연합'가 교육부 허가없이 경기부패방지교육대학 설립 수강생을 모집했다는 기사는 결국 사실임이 드러난 것이다.
또한 이 사실이 드러난 계기는 원덕호 상임대표측이 3월 29일 국회의사당 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국회의원 안호영 의원실과 벌인 세미나 관련 기사를 통해 명백히 밝혀져서 스스로 무덤을 판 꼴이다.

 

본지는 안호영 국회의원실을 상대로 이 사실을 알고 있었는지 여부를 추가취재를 통해 밝혀낼것이며, 안호영 국회의원실이 이런 사기극에 연루가 되어있을시는 사법조치할 예정이다.

또한 국민권익위에도 이같은 사실을 알고 있는지 여부를 확인해 국민권익위의 산하단체 관리 책임을 물어 사법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우리투데이 관계자는 "국민권익위원회는 이번 사건을 계기로 산하단체에 대한 철저한 관리.감독 및 필요하다면 물의를 빚은 해당 단체를 산하단체에서 취소해야 할것이다"라고 강하게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