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토)

  • 흐림동두천 -7.6℃
  • 구름많음강릉 -0.4℃
  • 구름조금서울 -6.0℃
  • 구름많음대전 -3.9℃
  • 흐림대구 -0.6℃
  • 흐림울산 0.7℃
  • 구름많음광주 -0.3℃
  • 흐림부산 2.1℃
  • 흐림고창 -1.8℃
  • 흐림제주 4.4℃
  • 구름많음강화 -8.2℃
  • 구름많음보은 -6.3℃
  • 구름많음금산 -4.0℃
  • 흐림강진군 0.3℃
  • 흐림경주시 -0.2℃
  • 흐림거제 2.7℃
기상청 제공

[광양시] 은빛 가루 뿌린 듯 겨울밤 수놓는 "야경"

내면 풍경 더해 특별한 순간으로 만들어 줄 나만의 장소

선샤인해변관광, 구봉산전망대, 해달별천문대, 느랭이골자연휴양림 등

URL복사

우리투데이 염진학 기자 |  광양시는 ‘낮과 밤이 빛나는 광양여행’이라는 관광슬로건에 걸맞은 아름다운 풍경과 야경을 자랑한다.

 

특히, 낮과 밤의 기온 차가 심한 겨울철에 더욱 반짝거리는 별빛처럼 겨울밤을 수놓은 아름다운 야경명소가 많다.

 

 

시는 선샤인해변공원, 느랭이골자연휴양림 등 은빛 가루를 뿌린 듯 아름다운 야경에 내면의 풍경을 더해 순간의 경험을 특별하게 만들어 줄 장소들을 소개한다고 밝혔다.

 

선샤인해변공원은 금호대교, 길호철교, 길호대교, 이순신대교 접속교, 해안라인 등이 아름다운 선율을 그리듯 은은한 빛의 심포니를 펼친다.

 

잔잔하게 일렁이는 광양만 물결까지 스며드는 빛은 보는 이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이순신대교, 무지개다리, 해오름육교 등과 어울려 도심 야경을 완성한다.

 

광양의 랜드마크로 자리매김한 구봉산전망대는 ‘한국관광공사 야간경관 100선’답게 찬란한 야경을 자랑하지만, 낮도 놓칠 수 없는 명소다.

 

해발 473m 정상까지 구절양장으로 흐르는 길을 오르면 광양항, 이순신대교, 광양제철소 등이 파노라마로 펼쳐지고 멀리 순천, 하동, 남해까지도 한눈에 굽어볼 수 있다.

 

광양만으로 떨어지는 붉은 노을에 빠져들다 보면 어느새 어둑어둑 밤이 찾아오고 은빛으로 빛나던 메탈아트 봉수대는 찬란한 금빛으로 변신해 신비한 아우라를 발한다.

 

역동적인 삶의 현장이었던 광양항, 이순신대교, 광양제철소도 어느새 빛의 바다를 이뤄 윤슬처럼 반짝거린다.

 

봉강의 해달별천문대에서는 시리우스, 베텔게우스, 카시오페이아 등 겨울밤을 보석처럼 수놓는 겨울 별자리를 찾아볼 수 있다.

 

천체망원경뿐만 아니라 육안으로 볼 수 있을 만큼 인공불빛이 차단된 곳으로, 알퐁스 도데의 별이 떠오를 만큼 낭만적이다.

 

반구형 플라네타륨에 들어가 담요를 덮고 누워 시린 손과 발을 녹이며 천장에 투영되는 행성 등을 관찰할 수도 있다.

 

느랭이골자연휴양림은 백운산 끝자락, 하늘과 맞닿은 해발 450m 고지에 있는 낙원으로 수천 그루 편백나무가 피톤치드를 내뿜고, 밤이 되면 1,430만 개 LED 등이 은하수를 이룬다.

 

‘구름 위 신비의 공간’ 글램핑장에서는 연인, 가족과 함께 평화로운 자연 속에서 고요하고 로맨틱한 겨울밤을 보낼 수 있다.

 

박순기 관광과장은 “어떤 도시의 진면목을 보려면 그 도시의 골목과 밤의 시간을 여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해가 일찍 저무는 겨울은 석양과 야경을 즐기기 좋은 계절이다”며, “낮과 밤이 빛나는 광양의 반짝이는 야경에 반할 것이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