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4 (일)

  • 맑음동두천 3.5℃
  • 맑음강릉 10.3℃
  • 맑음서울 6.5℃
  • 맑음대전 5.9℃
  • 구름조금대구 7.3℃
  • 구름조금울산 11.3℃
  • 맑음광주 8.3℃
  • 구름조금부산 15.0℃
  • 구름많음고창 6.1℃
  • 흐림제주 15.8℃
  • 맑음강화 6.2℃
  • 맑음보은 1.9℃
  • 맑음금산 3.7℃
  • 구름많음강진군 7.7℃
  • 구름조금경주시 5.6℃
  • 구름많음거제 11.9℃
기상청 제공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안상수 전 인천시장, “모 후보 당협위원장 줄 세우기 멈춰라”
우리투데이 이승일 기자 | 안상수 전 인천시장이 22일 “최근 우리 당의 모 대통령 경선 후보 측 주도로 전국 당협위원장들이 내년 지방선거 공천권을 미끼로 줄 세우기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 전 시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당협위원장을 이용한 표 빼앗기 당장 멈추십시오”라는 글을 게시했다. 안 전 시장은 “모 후보 측은 현재 이런 부적절한 행태로 표 빼앗기를 하며 경선을 더럽히고 있다”며 “강력하고 경고한다. 민주당의 이재명 후보와 다를 바 없는 행동으로 공정과 정의를 흩트리고 있는 후보, 당장 줄 세우기를 멈춰라”고 작성했다. 그는 “계속해서 모 후보의 의혹이 끊임없이 나오고 있는데, 이렇게 가다간 우리 당이 깡패 같은 이재명 후보와 차별화하기는커녕 국민들의 염원인 정권 교체도 불발 될 수 있다”며 “국민 그리고 당원 여러분을 위해 중앙당은 조속히 실체를 밝혀내어 조치를 취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누가 최종 후보가 된다고 하더라도 공천권을 갖게 되는 것이 아니다”며 “여론조사 50%와 진성당원 50%로 결정되는 것이다. 절대로 현혹되는 일이 없도록 당원 여러분들게 아울러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끝으로 “모 후보 측은 즉각 속임수를 이용한







이미지

2022년 대통령은 누가 될것으로 보이나요? 참여기간 2021-10-09~2022-03-08





이미지


칼럼/기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