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흐림동두천 17.2℃
  • 구름조금강릉 15.4℃
  • 흐림서울 20.4℃
  • 맑음대전 17.3℃
  • 맑음대구 16.6℃
  • 구름조금울산 15.0℃
  • 맑음광주 20.1℃
  • 구름조금부산 16.7℃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9.7℃
  • 구름많음강화 17.1℃
  • 구름조금보은 18.7℃
  • 맑음금산 15.4℃
  • 맑음강진군 18.8℃
  • 구름조금경주시 16.3℃
  • 구름조금거제 16.4℃
기상청 제공

경제

손님이 답이다

새로운 유통형태 고급 유명브랜드 몰

 

 

우리투데이 차한지 기자 |  “손님이 답이다”디 밀라로제 문을열다 .

한번쯤, 우리의 패션, 브랜드 유통의 페러다임이 70억 온 인류의 사랑을 받는 역할을 꿈꾼다. 

대한민국 명품 MALL이다. 

물론, 여행산업, 브랜드파워, 쑈핑산업은 그 어떤 산업지형 보다 국가, 도시경쟁력의 높은음 자리표다. 

이른바  유통 페러다임의 철학이 2024년 오늘 요구된다. 

 

패션유통의 전문가, 42년의 외길을 걸어온 강신철회장과 문화정책개발 연합 위원장 박동의 만남은 시대철학의 요구에 응답을 찾을수 있었다.  

금융공학의 설계와 산업현장에서 길을 찾는 권승욱회장과 함께 전문성을 추임 하였다. 

평생 K-방산 전문가의 외길을 걸어온 홍두표장군, 함께한 송진복부회장, -, 손님이 답이다.  

디 밀라로제, 오래된 미래, 영혼의 미술관, 신촌점, 인사동점을 함께 설계하며 정의한 <철학>이다. 

왜  우리는 시대의식의 정의인 <철학>을 요구하고 있을까! 

경제 개발정책의 시대, 사회 개발정책의 시대, 정보화 정책의 시대를  

일백여년 관통한 대한민국호는 이제 문화 정책 개발시대의 디딤돌을 마련하여야한다. 

 

우리가 걸어온 길은 생존에서 번영 초 격차를 이루는 창조의 길이 였다면, 섭리와 윤리, 아름다움과 행복 소중함과 따스함을 담아 내는 철학이다. 

<철학>은, 유일하고 특별하며, 겸손하지만 빛나는 상품과 친절함이 없다면 도태될것이고 사라지며 방치될것이기 때문이다. 

다소 모호하고 계량할수 없지만 명제할수 있는 것은 <한분의 손님이 70억 인류의 모든 것을 유도하고, 함께하며, 거시지표, 미시지표를 충족할 바로미터라는 <철학>이 내재할수 없다면 <브랜드>는 잉태될 수 없다. 

마치 <고흐의 법칙>처럼 고유한 유통브랜드 산업의 시대가 우리 앞에 성큼 다가왔기에 우리는 뜻을 세우고 창업의 미래를 설계했다. 

 

우리의 철학은 

1. 오래된 미래 

2. 여행이 미래다 

3. 손님이 답이다 

4. ART가 부자다 

5. 문화가 GAME이다 

6. 골목이 DNA다 

명제의 화두는 명백할지라도 우리가 선택한 <신촌>, <인사동>의 STORY는 녹록지 않은 내재를 요구했다. 

  

42년의 패션장인 유통.금융공학의 견실한 개념을 함께한 시행비젼 40여년의 문화운동 현장에서 빚은 명품도시, 브랜드, 철학의 사유와 본질, 애국의 충성심에서 빚어낸 합리적 로드맵 설계도 강신철, 권승욱, 박동, 홍두표 설계팀은 운명같은 팀이다. 

우리는 대한민국 근.현대사의 일백년을 화두로 밤세워 질의하고 대답하며 <철학>의 방점을 사유하기에 이르렀다. 

  우리의 헐벗고, 쓰러지며, 길잃은 맹수처럼, 도도히 걸어온 길이, 우리의 정답이며, 옳은길 이었고, 그 선배와 동지들이 쌓아온 과거나 오늘의 미래인 오래된 미래의 설계도 였음을 명백히 정의했다. 

 

우리는 이미 오래된 미래로부터 발현된 브랜드가 오늘날의 K-브랜드의 철학이며, 이제 국가, 도시가 아닌 골목과 한분, 한분의 손님에게 향하는 비즈니스 모델이 요구됨을 정의했다. 

AI와 디지털 광폭 페러다임의 중심에 <골목>, <손님>, <ART>의 명제를 담아낸 유통의 미학을 설계할수 없다면 브랜드가 될 수 없다. 

 

<고흐의 법칙>이 우리의 동대문이며, 아울렛이고, 명동, 홍대, 인사동, 신촌 페러다임임을 고유했다. 

부동산의 정의가 유통과 여행, 쑈핑의 담대한 설계와 구상이 없다면 초격차 경쟁력을 담아낼수 없다. 

우리는 고흐를 사랑하는 인류의 감성과 애증에 동의한다. 

물론 우리 모두에게 다가선 <명품>, <명품도시>에 대한 특별한 정의도 함께 사유하고 있음이다. 

그럼에도 <고흐의 법칙>을 뛰어넘는 고유의 설계도를 기획함은 시대의 정의로 정립했다. 

 

우리는 문화 정책개발시대의 첫 디딤돌임을 스스로 정의하면서 

<손님이답이다>  

42년의 약속, 디 밀라로제, 오래된 미래, 영혼의 미술관 <개관>을 알린다.  

한번쯤 우리의 패션, 브랜드 유통의 페러다임이 70억 온 인류의 사랑을 받는 역할을 꿈 꾸면서,,,, 

 

권승욱, 강신철, 홍두표, 송진복, 박동, 권경애, 홍서현, 노요셉, 박준상, 

지상화, 김민수, 김한정, 이종순, 이승근, 차우수, 토니, 최기호, 강현화,  

김유성, 서화진, 김승래, 엄준석, 권혁민, 김현동, 이양행, 김석만,  

변세환, 서준영, 위명순과 함께 동행하며. 

                              2024. 2. 10.     박   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