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0 (수)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9℃
  • 흐림서울 23.4℃
  • 천둥번개대전 21.4℃
  • 대구 22.5℃
  • 흐림울산 22.8℃
  • 광주 24.9℃
  • 흐림부산 24.7℃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9.2℃
  • 흐림강화 22.9℃
  • 흐림보은 21.5℃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6.5℃
  • 흐림경주시 22.1℃
  • 흐림거제 25.4℃
기상청 제공

스포츠

한국 당구의 미래 '16살 김영원', 비록 졌지만 미래는 밝다

우리투데이 전기원 기자 |  우리금융캐피탈 PBA-LPBA 챔피언십 남자부 결승전에서 한국 당구의 현재라는 '강동궁' 남자당구선수가 4:2로 이겼지만, 한국 당구의 미래라는 '16살 김영원' 남자당구선수의 등장은 한국당구계에 많은 변화를 예고 하고 있다.

 

강동궁 남자당구선수는 5세트에서 괴력의 파워샷이 성공했고, 그로 인해 반격의 기회를 얻어서 5세트를 따내었기때문에 이번에 우승을 차지한것이지, 결코 쉽게 이긴것은 아니었다.

 

16살의 당구천재 '김영원' 남자당구선수의 등장으로 인해 현재 프로당구에서 뛰지 않고 있는 김행직, 조명우 당구선수의 행보에도 영향이 있을것으로 보여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