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6 (일)

  • 구름많음동두천 18.2℃
  • 구름많음강릉 16.7℃
  • 구름많음서울 20.3℃
  • 구름많음대전 19.3℃
  • 흐림대구 18.1℃
  • 구름많음울산 16.1℃
  • 구름조금광주 20.7℃
  • 구름많음부산 17.1℃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19.5℃
  • 구름많음강화 16.8℃
  • 구름많음보은 19.5℃
  • 구름많음금산 15.8℃
  • 구름많음강진군 19.5℃
  • 흐림경주시 16.9℃
  • 구름많음거제 16.9℃
기상청 제공

경제

신개념 새마을 금고 탄생

문화와 융복합하는 새마을 금고 준비

 

우리투데이 차한지 기자 |  2023년 세종시에 문화 융복합 새로운 개념의 새마을 금고를 창립한다. 행정복합도시 세종시 새마을금고 창립 철학에 <한류 문화의 성지를 중심에 두고 <한류 문화의 성지(K- Culture Holy Land)>로 창립 철학을 삼았다고 관계자는 말했다.

뿌리 깊은 나무에는 바람에 많이 흔들리므로 꽃 좋고 열매만 나니, 샘이 깊은 물 가뭄에 많이 그치므로 내(川)가 되어 바다에 가나니」<바람>, <가뭄>을 아픔으로, <샘>, <열매>를 꿈으로 삼아, <한류 문화의 성지를 ‘꿈도 아픔도’ 새마을 금고와 함께 네이밍 하였다. 이것이 세종시 ‘꿈도 아픔도’ 브랜드의 탄생이라고 했다.

 

브랜드의 네이밍은 <생명>의 탄생이자 씨앗이다. “꿈도 아픔도”는 새마을 금고에서 품고 있는 사랑의 좀 도리, 소셜 성장, 지역상생, 자원봉사, 지역 경제, 복지 사업 등 프로그램과의 동행이다.

꿈도 아픔도 스토리는 여행이 미래다 <여행사 창업>, 아트가 부자다<Artist & ART NFT Gallery> 손님이 답이다<K-Contents Mall & World Wide Fastival> 문화가 답이다 <K-Culture & Contents Town>와 같은 케이 브랜드철학을 담고 있다.

 

새로운 금융허브 세종 새마을 금고는 금융공학 , IT 공학 그리고 문화공학 융합의 중대함을 잘 알고 있다 클라드 몰라드저 <문화 공학>의 비전은 꿈도 아픔도 설계의 주요한 TEXT가 되었다. 금융과 IT의 융합을 통한 문화산업의 클러스터 설계라고 했다.

 

인류의 사랑을 받고 있는 명품도시는 1억 명의 관광객 유치를 위하여 총 매진하고 있다. 1억 명의 관광객은 <창업>의 청신호를 알려줌은 물론 지역 경제의 <풍요>를 안겨준다. 런던, 파리, 로마, 뉴욕, 오사카의 꿈과 비전은 여행이 미래임을 알고 있다.고 포부를 밝혔다.

 

여행-아트-문화를 연결하려는 설계도는 찾아내기 어렵다. 설계도의 높은 음자리표를 쉽게 찾을 수 없기 때문이다. 예컨데, 파리의 에펠탑이나, 뉴욕의 타임스퀘어의 상징성은 이제 식상할 뿐이다. 우리에겐 문화 컨텐츠 라는 탁월한 스토리가 살아 숨 쉬고 있음을 알고 있다. 이것이 K-브랜드의 문화 공학적 이해다. <창업> <금융상품>의 연결이다. 새마을 금고에서 품고 있는 사랑의 좀 도리, 소셜 성장, 지역 상생, 자원봉사, 지역 경제. 복지사업 그리고 ‘꿈도 아픔도’ 프로그램의 동행은 새로운 금융 융복합의 브랜드 비즈니스 창업으로 이어간다고 했다.

 

세종시 새마을금고는 소상공. 청년<창업>의 인프라를 특별한 프로그램을 준비, 운영, 설계하였다. <비너스 탄생><K-톨레랑스><우리는 하나 그 꿈은 이루어진다><모네의 정원><탕기영감><문화교육 아카데미><글로벌 엔터테인먼트&미디어><한류 콘텐츠를 제작하는 프로던션 콘텐츠>라고 했다.

 

대한민국 여행의 NO.1 제주도에 K-팦 타운을 설계 운영한다. 이는 보디첼리의 작품 비너스탄생의 브랜드다. 대한민국 쇼핑의 NO.1 동대문에 <한류 문화의 성지를 설계 운영한다. K-톨레랑스의 브랜드라고 했다.

 

“우리는 하나 그 꿈은 이루어진다” 2002년 한일 월드컵 붉은 악마의 응원을 오마주 하는 세계 최대의 네트워크 롤콜 캠페인 & 전 세계 동시다발적 롤콜 페스티벌이다.

 

모네의 정원<K-옛 문화 타운의 설계와 운영 그리고 탕기영감 <귀농 귀촌 & 옛 먹거리 몰> 창업 온라인 프로그램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세계를 호령할 한류 스타와 콘텐츠를 교육하여 육성하는 엔터테인먼트 & 아카데미 산업. 한류 영화와 드라마를 제작 배포하는 미디어 프로덕션 스튜디오의 설계와 운영이다. 이 모두는 곧 K-브랜드 클러스터의 설계다.

 

 

세종시 새마을 금고 철학은 그레고리 펙, 오드리 햅번의 1955년 로마의 휴일, 영화가 명품 도시 로마를 탄생 시키는 시작점이었음을 알고 있다. <젤라토> <진실의 입>을 통하여, 로마는 2차대전의 패망의 늪에서 STORY를 얻었다. 아이스크림을 통하여, 로마, 그리스의 문명은 물론 르네상스의 위대함을 손님에게 안내했다.고 말하며 새로운 금융허브를 꿈꾸고 있다고 한다.

 

여행이 미래임을 인류 마당에 헌정했다. 우리의 아이디어는 그레고리 펙은 다름 아닌 방탄소년단이고 오드리 햅번은 블랙핑크임을 알게 되었다. <K-BRAND>의 개념이다.

비너스 탄생 <제주도> , K-똘레랑스<동대문>, 꿈도 아픔도 <세종>의 연결은 여행-ART-문화의 클러스터이다. 모든 클러스터는 세종시의 모든 새마을 금고와의 연대에서 출발하고 있고 <창업>에 대한 연결이다. 로마의 휴일이 낳은 로마는 전후의 상처를 말끔히 씻고 명품 도시로 우뚝 서게 된다.고 말했다.

 

꿈도 아픔도, 프로그램을 통하여 <세종시>의 <세종시 금융 인프라>는 긴밀하고 세심한 공동체로 자명하게 발전할 것이다.

최소의 투자와 관심을 통하여 3대 허브 관광지로 자리매김된 독일의 라인 강변의 로렐라이의 언덕, 벨기에의 오줌싸개, 덴마크 브뤼셀의 인어공주 1백만의 관광객 손님이 몰려드는 패러다임이다. 랜드마크 스토리다. 랜드마크 스토리, 로마의 스토리는 세종 클러스터의 중심 과제다.

 

존 레논의 추모 기념비가 뉴욕 센트럴파크에 존재한다. 물론 랜드마크 스토리이자 클러스터의 중심 내용이다.

 

「지금 이곳에 공원을 만들지 않는다면 100년 후에는 이만한 크기의 정신병원이 필요할 것이다」 프레드릭 몹스테트 뉴욕 센츄럴파크 설계자의 철학이다.

세종 새마을 금고 꿈도 아픔도 클러스터 개념도를 완성하며 각 장르의 전문가들과 함께 김밤을 지새웠다. 40여 년 외길을 걸어온 문화, 금융, IT전문가들과의 설계이다.라고 말하며 새로운 금융 문화 융복합의 시대를 열어간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