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2 (금)

  • 맑음동두천 27.7℃
  • 맑음강릉 31.0℃
  • 구름조금서울 27.7℃
  • 구름많음대전 30.0℃
  • 구름조금대구 31.3℃
  • 구름많음울산 30.8℃
  • 흐림광주 29.5℃
  • 구름많음부산 29.1℃
  • 구름많음고창 29.0℃
  • 제주 27.1℃
  • 맑음강화 26.9℃
  • 구름많음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8.0℃
  • 흐림강진군 29.0℃
  • 맑음경주시 31.9℃
  • 구름많음거제 30.3℃
기상청 제공

스포츠

[PBA] 베트남 최초 女프로당구 도전장… 린 뀐, “베트남 피아비 될래요!”

오는 14일 강서 메이필드호텔 개막 ‘하나카드 챔피언십’ 데뷔
19세 때 3쿠션 ‘원 뱅크 샷’ 보고 당구 매력에 흠뻑
“하루 8시간 맹훈련 중…피아비 언니와 경기서 만나고 싶어요”
168cm 큰 키 장점 “거리가 먼 배치에 도움되서 좋아”
128강전 서바이벌 참가…”저만의 플레이로 눈도장 찍을 것”

 

우리투데이 정창현 기자 |  프로당구 여자부 LPBA에 베트남 최초의 여성 선수가 도전장을 낸다. 응우옌 린 뀐(23)이 그 주인공이다. 

 

최근 베트남에는 3쿠션의 인기가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베트남은 1990년대 말부터 정부 주도로 3쿠션 선수들을 정책적으로 육성하고 있다. 그 결과 마민캄, 응우옌 프엉 린(NH농협카드) 응고 딘 나이(SK렌터카) 응우옌 꾸억 응우옌(하나카드) 등 베트남을 대표하는 선수들을 배출하면서 베트남 3쿠션은 비약적으로 발전했다. 


시설은 열악하지만 여전히 8,000여개 당구장을 중심으로 활동하는 1만여명의 동호인이 3쿠션을 즐기고 있다.

자연스럽게 당구를 즐기는 여성 동호인들도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특히 포켓볼과 3쿠션, 4구와 3쿠션을 섞은 리브레(Libre) 인기가 가장 많다. 
린 뀐은 “최근 몇 년간 베트남 스포츠가 활발해지면서 많은 여성들이 수월하게 접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린 뀐도 그 중 하나다. 그가 19살이던 2018년, 해외선수들의 경기를 우연히 지켜보면서다. 창의적인 ‘원 뱅크’ 샷이 그의 시선을 끌었다. 
모험적이고 새로운 일에 도전하는 것을 좋아했던 린뀐은 이후 당구의 매력에 푹 빠졌고, 본격적으로 당구 선수가 되기로 결심했다.

린 뀐은 “운동을 시작하기로 한 날, 프로의 길을 간다고 말씀드렸더니 부모님과 남동생이 정말 놀라셨다. 


베트남에서 당구라는 종목은 여자들에게 직업으로써 생소하기 때문에 걱정을 많이 하셨다.
 LPBA를 위해 한국행을 결심했을 때도 언어, 문화, 환경 장벽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것을 알기에 걱정을 많이 하셨다”고 털어놨다.
 “그럼에도 저의 꿈이 있었기에, 또 한국 적응을 위해 훈련을 도와주신 많은 분들이 계셨기 때문에 안심하고 이 길을 갈 수 있도록 지지해 주셨다”고 말했다. 
현재 린 뀐은 의정부 소재 당구장에서 하루 8시간 이상 훈련에 매진하고 있다. “한국 생활을 후원하는 프롬(대표 이태호) 측에서 코칭도 맡고 있다.

린 뀐은 LPBA 무대에서 ‘베트남판 피아비’를 꿈꾼다. 캄보디아 출신 이주여성인 스롱 피아비는 우연히 남편을 따라 당구장에 갔다가 재능을 발견하고 당구 선수의 길로 들어섰다. 
현재는 LPBA 3회 우승 등 최고 선수 반열에 올라섰다.

 

 

린 뀐은 스롱 피아비는 물론, LPBA 상위 선수들과 견주기에는 아직 부족한 점이 많다는 것도 알고 있다. 
그러나 피아비 역시 현재의 정상급 기량 밑바탕에는 하루 10시간 이상의 피나는 훈련이라는 노력이 깔렸다. 린 뀐도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는 말을 굳게 믿고 있다. 
피아비와 비슷한 168cm의 큰 키도 장점이다. “테이블과 공이 먼거리에 떨어져 있을 때 많은 도움이 된다”면서 “큰 키를 최대한 살려 내 장점으로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같은 아시아인 출신의 여성으로 평소에 스롱 피아비 언니를 정말 존경하고 동경하고 있다. 현재로선 내가 감히 어떻게 비교가 되겠나. 하하. 
그렇지만 피아비 언니를 만나기를 정말 고대하고 있고, 혹시라도 경기에서 만난다면, 정말 많이 배울 수 있을 것 같다. 


꿈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면 언젠간 저도 피아비 언니처럼 우리나라를 빛내는 ‘베트남 피아비’가 될 수 있지 않을까”라는 다부진 목표를 전했다.

 끝으로 린 뀐은 “이번 데뷔전 목표는 저만의 플레이를 많은 분들께 보여드리는 것이다. 최선을 다해서 경기에 임하도록 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린 뀐은 14일 서울 강서구 메이필드호텔에서 개막하는 ‘하나카드 LPBA 챔피언십’ 128강(서바이벌) 경기를 통해 프로무대 데뷔전에 나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