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맑음동두천 2.9℃
  • 맑음강릉 7.3℃
  • 맑음서울 5.1℃
  • 맑음대전 4.8℃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6.8℃
  • 맑음광주 6.4℃
  • 맑음부산 7.7℃
  • 맑음고창 2.8℃
  • 맑음제주 9.2℃
  • 맑음강화 4.2℃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4.0℃
  • 맑음강진군 4.0℃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스포츠

[충주 탐방] 충주 탄금정, 자연과 어울러진 국궁장

 

우리투데이 이승일 기자 |  충북 충주에는 원래 대문산이라 부르던 나즈막한 야산이 있었는데 사람들은 아마도  '탄금대'로 얘기해야 알것이다.


기암절벽을 휘감아돌며 유유히 흐르는 남한강과 울창한 송림으로 경치가 매우 좋은 곳인 이곳은 신라 진흥왕 때 우리나라 3대 악성(樂聖) 중 하나인 우륵(于勒)이 가야금을 연주하던 곳이라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또한 탄금대는 임진왜란 때 무장 신립(申砬)이 8,000여 명의 군사를 거느리고 왜장 가토 기요마사[加藤淸正]와 고니시 유키나가[小西行長]의 군대를 맞아 격전을 치른 전적지로 알려지기도 한다. 

 

탄금대 북쪽 남한강 언덕의 열두대라고 하는 절벽은 신립이 전시에 12번이나 오르내리며 활줄을 물에 적시어 쏘면서 병사들을 독려하였다고 하는 곳이며 전세가 불리하여 패하게 되자 신립은 강에 투신자살하였다고 한다.

 

 

이곳에는 또한 탄금정이란 국궁장이 있다. 충주 탄금정 궁도팀은 1986년에 창단해서 제35회 대한궁도협회장기 전국대회 단체전 우승, 개인전 2위 성과를 낼만큼 충주를 알리고 있다.

 

우리나라 전통무예인 국궁은 145m 거리에서 활로 과녁을 맞히는 정신집중과 전신 근육을 사용하는 종합운동으로 충주 궁도 탄금정팀은 충주 탄금대 활터에서 기량을 닦고 있으며, 현재 95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