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8.9℃
  • 구름많음강릉 31.9℃
  • 구름많음서울 29.9℃
  • 흐림대전 28.3℃
  • 흐림대구 29.1℃
  • 흐림울산 27.4℃
  • 흐림광주 26.7℃
  • 흐림부산 26.1℃
  • 흐림고창 26.5℃
  • 흐림제주 24.0℃
  • 구름많음강화 25.0℃
  • 흐림보은 27.6℃
  • 흐림금산 27.2℃
  • 흐림강진군 24.4℃
  • 흐림경주시 30.3℃
  • 흐림거제 25.7℃
기상청 제공

사회

경기북부 응급의료공백 심각

경기북부 국민 의료 불평등 대우

 

 

 

 

우리투데이 차한지 기자 | 경기북부인구 320만  응급의료 거점병원  두곳(의정부성모병원,을지대병원)이다.

특히 연천군에 위치한 연천의료원은 응급의료체계병원으로 지정 받았지만 응급의학 전공의가 아닌 타 전공 공보의가 담당하고있어 지역민의 의료 서비스가 원활하게 이루어 지지 않고 있다.

 

 

연천의료원 최병용원장은 전문응급의학 전문의를 모시고자 하는데 전공의를 모실 예산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했다.

 

 

연천지역은 군장병들도 많이 있지만 관광객들도 많은 상황에서 응급 진료 환자가 발생하면 거점병언까지 거리가  멀어 자칫 골든타임을 놓쳐 생명을 잃는 불상사가 일어 날수도 있다.

지방소멸 시대  의료 사각지대가 생기는 것에 대해  관계자는 깊이 고민 해야한다.

헌법에 규정된 국민건강기본권이 연천지역에도 마련되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