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5 (금)

  • 구름조금동두천 27.7℃
  • 구름많음강릉 33.6℃
  • 맑음서울 29.6℃
  • 맑음대전 29.1℃
  • 구름조금대구 32.6℃
  • 구름조금울산 30.3℃
  • 맑음광주 29.2℃
  • 구름조금부산 29.2℃
  • 맑음고창 28.6℃
  • 맑음제주 30.6℃
  • 구름조금강화 26.8℃
  • 맑음보은 27.0℃
  • 맑음금산 27.7℃
  • 구름조금강진군 28.2℃
  • 맑음경주시 29.9℃
  • 구름조금거제 27.5℃
기상청 제공

문화

고성배 한국차문화연합회장 다촌 차문화상 공로상 수상

평생을 한국 차(茶) 문화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

 

 

우리투데이 차홍규 기자 |  지난 7월 7일 우리의 전통다도를 연구 교육하며, 민족정신 함양과 다도부흥을 위하고 국제교류에 기여함을 목적으로 설립된 사단법인 한국다도협회(이사장 박화문)가 창립 제41주년을 기념하며 부산여자대학교에서 제21회 다촌 차문화상 공로상 수상자로 사단법인 한국차문화연합회 고성배 회장을 선정하고 시상하였다.

 

고성배 회장은, 청년시절 군을 제대하고 취업 한 직장이 전통차를 판매하는 ‘한국천연차연구소(1978)’였고, 그 후 1983년 마산에 도예활동을 거쳐 다기(茶器)를 전문적으로 제작하게 되는 ‘광리도예연구소’를 창업, 차문화계 입문하였으니 어언 40년이 지나가고 있다.

 

고 회장은 1980~1890년대 서울에서 태동한 한국차인연합회와 한국차문화협회 활동을 거쳐 2000년 경상남도를 거점으로 하는 한국차문화운동연합회(2004년 법인전환, 2010년 한국차문화연합회 명칭변경)를 창립, 본격적 차(茶) 문화 운동을 전개하는 시민사회 운동가의 삶을 살아온 인물이다.

 

그동안 국회의장상과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상 등을 시행하는 전국적 차문화경연대회인 '대한민국 다향축전'을 22년 동안 추진해 왔으며 2004년부터는 ‘차의 세계화’란 주제와 ‘공예문화 세계화’를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가지고 정부의 정책개발과 제도개선을 위한 국회행사도 꾸준히 개최해 왔었다.

 

다가오는 10.21(금)~10.22(토) 이틀간 창원에서 개최하는 ‘제23회 대한민국 다향축전’에서는 한국의 차 문화를 아프리카로 소개하기 위하여 커피 생산국이면서도 세계 3대 차 산업국으로서 동부 아프리카를 선도하는 케냐의 관계자를 초청, '한‧케냐 차(茶) 문화산업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할 예정이고,

 

12월 초에는 정부조달문화상품협회장 직무로서 정부조달 문화상품 세계화를 위하여 ‘한복문화진흥법’을 위한 세미나와 국회의원과 주한외교사절을 초청모델로 하는 전통한복, 복식을 바탕으로 하는 호텔숙박용 의상, 근무복용 한복 등을 발표하는 패션쇼도 국회에서 개최할 계획이다.

 

서울이 아닌 지방에 있으면서도, 차 문화의 독창성과 중요성에 대하여 우리나라는 물론 중국에서 여러 차례 강연과 다례발표, 차 시음 행사 등을 개최한 바 있는 고 회장은 2013년 3월 20일 그 공로를 인정받아 중국 인민출판사에서 공로장(영예증서)을 받았으며 2017년 9월 23일에는 북경대학 초청으로 북경대학 외국어대학원에서 한국을 연구하는 석‧박사 대상 강연을 하고 온 바 있고, 한국 근대 차문화사 반세기 최초로 개최되는 '세계 차 엑스포' 제안자로서 ‘2023 하동 세계 차 엑스포’ 등기 이사로도 활동하고 있다.

 

 

다촌문화상의 다촌(茶村)은, 창원 출신으로서 부산 혜화 초‧여중‧고, 부산여대로 성장하는 혜화학원을 1954년 설립하고 1981년 한국다도협회를 창립, 20여 권의 다도관련 저서를 집필하였으며 5선 국회의원을 역임한 故정상구 박사(1925~2005)의 아호로서 올해 21회째 시상하고 있는 차문화계 권위있는 문화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