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9 (화)

  • 흐림동두천 24.1℃
  • 구름많음강릉 24.6℃
  • 흐림서울 24.1℃
  • 대전 23.3℃
  • 대구 24.1℃
  • 천둥번개울산 23.6℃
  • 광주 24.7℃
  • 흐림부산 25.3℃
  • 흐림고창 23.8℃
  • 구름많음제주 32.1℃
  • 흐림강화 22.2℃
  • 흐림보은 23.4℃
  • 흐림금산 23.8℃
  • 흐림강진군 26.6℃
  • 흐림경주시 24.2℃
  • 흐림거제 24.8℃
기상청 제공

스포츠

블루원리조트, 창단 첫 PBA팀리그 포스트시즌 우승

5차전 풀세트 접전 끝에 세트스코어 4:3 승리
파이널 4승1패로 창단 세 시즌만에 ‘첫 PS 우승’
첫 시즌 ‘꼴찌’ 오명 벗고 지난시즌부터 ‘강호’ 발돋움
파이널서만 ‘8승2패’ 사파타, 포스트시즌 ‘MVP’

 

우리투데이 전기원 기자 |  블루원리조트가 창단 3년만에 팀리그 포스트시즌 첫 우승을 차지했다. 21일 경기도 고양시 빛마루방송센터에서 열린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2022-2023’ 포스트시즌 파이널 5차전서 블루원리조트는 웰컴저축은행을 상대로 세트스코어 4:3(11:1, 6:9, 15:6, 2:9, 6:11, 9:6, 11:1) 승리했다. 


이로써 파이널 합산 성적 4승1패로 정상에 오른 블루원은 우승상금 1억원, 준우승팀 웰컴저축은행에는 5000만원이 주어졌다. 파이널에서만 8승2패를 거두며 맹활약한 다비드 사파타(스페인)은 MVP로 선정, 500만원을 받았다.

 

 

블루원이 3승1패로 앞선 채 돌입한 5차전. 우승을 확정짓느냐, 아니면 웰컴저축은행의 추격이냐의 싸움이었다. 첫 세트서 포스트시즌 내내 좋은 호흡을 자랑한 사파타와 엄상필이 웰컴의 선봉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과 비롤 위마즈(튀르키예)를 5이닝만에 11:1로 꺾고 리드를 잡았다.
곧바로 웰컴저축은행도 반격했다. 김예은과 오수정이 서한솔-김민영을 9:4(7이닝)로 꺾고 균형을 맞췄다. 이후에도 양 팀은 팽팽히 맞섰다. 3세트서 사파타가 서현민을 상대로 11이닝만에 15:6, 4세트서는 위마즈-오수정이 강민구-스롱을 2:9(2이닝)으로 제압했다. 이후 5세트에 나선 쿠드롱이 찬 차팍(튀르키예)를 11:6(8이닝)으로 꺾었으나 스롱 피아비가 6세트서 김예은을 9:6(7이닝) 역전하며 한 세트를 만회, 기어코 승부는 풀세트까지 이어졌다.

 

풀세트에 나선 강민구가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강민구는 4이닝동안 10득점을 채워 올린 후 본인의 장기인 빗겨치기 원뱅크샷으로 11:1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세트스코어 4:3, 파이널 합산 4승1패 블루원리조트의 최종 우승.

 

 

PBA 팀리그 출범 시즌인 2020-21시즌부터 팀리그에 참가한 블루원리조트는 시즌 내내 부진하며 최하위(6위)로 ‘만년 꼴찌’라는 오명을 얻기도 했다. 그러나 2021-22시즌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가 합류하면서 서서히 팀 색깔을 바꿔나갔고, 후기리그 우승을 거두며 처음으로 포스트시즌에 오르기도 했다. 
지난 시즌 포스트시즌서는 준플레이오프부터 크라운해태, NH농협카드를 꺾었으나 파이널서 아쉽게 웰컴저축은행에 패배하며 준우승에 머물렀다. 그러나 이번 시즌 ‘튀르키예 강호’ 찬 차팍과 김민영이 합류했고, 후기리그 준우승으로 플레이오프로 직행했다. 결국 이번 파이널서 웰컴저축은행을 꺾고 설욕에 성공, 정상을 꿰찼다.

 

시상식 후 블루원리조트 팀 리더 엄상필은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너무 기쁘다. 팀리그 첫 해부터 지금까지 우여곡절이 많았다”면서 “시상식 단상 위에 서 있으니 지난 3년의 기억들이 주마등처럼 스쳐갔다. 어려움을 딛고 결국 우승을 이뤄내서 더욱 값지다. 우리 팀원들이 정말 자랑스럽고 고생했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블루원리조트의 우승으로 2022-23시즌 PBA 팀리그가 막을 내린 가운데, PBA는 내달 2일부터 열흘간 열리는 왕중왕전 ’PBA-LPBA 월드챔피언십’으로 시즌을 마무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