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흐림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32.0℃
  • 흐림서울 27.8℃
  • 구름많음대전 28.2℃
  • 구름많음대구 31.9℃
  • 구름많음울산 29.6℃
  • 구름많음광주 30.4℃
  • 흐림부산 24.0℃
  • 구름많음고창 29.8℃
  • 구름많음제주 32.9℃
  • 구름많음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많음금산 29.9℃
  • 구름많음강진군 29.0℃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3.6℃
기상청 제공

스포츠

[당구] 경주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올리비아 리 ‘조1위’

2022-23시즌 개막전 ‘경주 블루원리조트 챔피언십’ LPBA 128강 1턴 결과
26조서 초반부터 줄곧 1위 달리며 64강 진출…16이닝 땐 9득점 폭발
‘뉴페이스’ 정보윤 임혜원 이다정 이지연(B)도 나란히 64강 진출
‘아마 랭킹 1위’ 김진아는 첫 판 탈락 ‘프로 무대 벽 실감’

 

우리투데이 정창현 기자 |  경북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프로당구 22-23시즌 개막전 ‘경주 블루원리조트 PBA-LPBA 챔피언십’ LPBA 128강이 20일 오후에 시작된 가운데 올리비아 리가 26조서 1위로 64강에 진출했다.


이날 경기에서는 26조에서 박수아, 이향주, 김혜진(B)와 서바이벌 방식으로 경기한 올리비아는 첫 이닝 2득점에 이어 5이닝에서 9득점을 쓸어담으며 1위로 올라섰고 이후 8이닝 5득점, 12이닝 9득점을 추가하며 1위를 유지했다.

후반전에서도 16이닝에서 9득점을 추가해 84점으로 2위 박수아(44점)와 크게 격차를 벌렸고 최종 75점으로 64강 진출을 확정했다.

 

경기 후 올리비아는 “같은 조에 편성된 선수들이 너무 잘 하는 선수들이라 긴장을 많이 했고, 사진 찍는 소리 등으로 정말 긴장이 많이 됐다. 그래도 초반에 경기가 잘 풀려서 무난히 이겨낸 것 같다. 정말 기쁘다”라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올리비아는 “아빠와 닮지 않았다는 얘기를 많이 들었는데 이번 대회를 통해 최선을 다해 내 실력을 증명하고, 아버지 이름을 꼭 알리고 싶다”는 목표를 전했다.

 

지난 시즌 랭킹 1위 김가영(하나카드)와 ‘캄보디아 특급’ 스롱 피아비(블루원리조트) 등 지난 시즌 상위 32명은 저녁 7시부터 열리는 64강전서 대회 첫 경기를 갖는다.

 

한편, 20일 열리는 LPBA 128강~64강 경기는 인터넷 유튜브(PBA TV)로 시청 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