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9 (금)

  • 맑음동두천 -0.9℃
  • 맑음강릉 6.7℃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0.6℃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5.5℃
  • 맑음광주 7.8℃
  • 맑음부산 7.8℃
  • 맑음고창 4.0℃
  • 맑음제주 8.9℃
  • 맑음강화 -0.6℃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1.9℃
  • 구름많음강진군 5.7℃
  • 맑음경주시 0.2℃
  • 맑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안철수 국회의원, 그들만의 오찬?
우리투데이 이재원 기자 | 안철수 국회의원(국민의힘, 경기 성남분당갑)이 12월 8일 부산시의회 브리핑실에서 부산지역언론인간담회를 한다고 해서 본지 기자가 참석했으나 황당한 일을 당했다. 11시에 시작된 기자회견에서 안철수 국회의원은 기자들에게 나눠준 내용 그대로를 읽으며 10여분동안 연설을 했다. 이후 기자들에게 질문을 받겠다고 해서 3명 정도가 질문을 했고, 그에 대한 안철수 의원의 장황한 답변이 이어지고 사회자가 나오더니 11시 40분까지만 질문을 받고 오찬장으로 이동한다는 얘기를 하고, 이어 안철수 의원은 "질문 못하신 부분은 오찬장에서 가서 얘기를 나누자"고 마무리했다. 하지만 그 오찬장 위치는 공지를 안했고, 참석한 다른 젊은 기자들에게 물으니 장소를 모른다고 했다. 부산시의회 사무처에 물어보니 "그건 안철수 의원측에 문의해봐라"고 답변이 왔다. 안철수 의원이 본지 기자에게 준 명함에 나와있는 전화번호로 국회 의원실에 전화를 했더니 전화를 안받아, 성남 지역사무소에 문의했더니 "알아보고 전화주겠다"고 했으나 아직까지 전화가 없다. 본지 기자는 "우리투데이는 그간 부산시청, 부산시의회, 부산경찰청에 출입기자 신청을 해서 보도자료를 게재해왔으며, 선택









이미지
이미지





이미지


칼럼/기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