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2.07 (수)

  • 맑음동두천 8.3℃
  • 맑음강릉 10.5℃
  • 맑음서울 8.7℃
  • 구름많음대전 8.6℃
  • 구름조금대구 9.4℃
  • 맑음울산 10.4℃
  • 맑음광주 10.3℃
  • 맑음부산 10.7℃
  • 맑음고창 10.0℃
  • 맑음제주 13.8℃
  • 맑음강화 8.0℃
  • 구름많음보은 6.9℃
  • 구름많음금산 7.8℃
  • 맑음강진군 11.6℃
  • 구름조금경주시 10.0℃
  • 맑음거제 10.5℃
기상청 제공

스포츠

대한당구연맹, 추석연휴 앞두고 대진표 관련 논란 커져

 

우리투데이 이승일 기자 |  대한당구연맹(회장 박보환)이 주최하고, 강원당구연맹이 주관하는 '2022년 대한당구연맹회장배 전국당구대회'가 추석연휴가 끝나고 9월14일~18일까지 강원도 태백시 고원체육관 및 장성체육관에서 개최하기로 되어있는데 때아닌 '대진표' 논란으로 파국을 맞고 있다.

 

제보의 주인공은 대구 '김도경' 여자당구선수이다.
논란의 핵심은 김도경 여자당구선수가 여자부가 아닌 남자부에 올라가 있어, 현재 구제 방법은 대진표가 공개된 상황에서 17개 시도대표자들의 동의가 있고, 여자부 선수들의 대진표 변경에 전원이 동의를 하게되면 해결되겠지만, 현재 이런 가능성은 없는 상황이다.

 

특히 김도경 여자당구선수는 여자 대진표에는 아예 배정이 안되어있고, 남자부 배정만 되어있어서 자칫 잘못하면 어린 여자당구선수에게 크나큰 상처를 남길 것으로 보여진다.

 

9월 8일 현재 추석연휴로 내일(9일)부터 대한당구연맹의 모든 업무가 중단된 상태이고, 추석연휴가 끝나자마자  2일뒤에 대회가 시작될것으로 보여 이번 추석연휴 기간중에 어떤 특단의 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그에 따른 책임 문제도 따를것으로 보여진다.

 

당구계의 A씨에 따르면 "즐거워야할 추석 연휴에 어린 여자당구선수가 겪게될 상처를 생각하면 정말 모든 당구인들이 이 문제해결을 위해 나서야할것으로 보여진다"며, "당구연맹측에서는 보다 적극적인 문제해결을 위해 앞장서야할것으로 보여진다"고 전했다.

 

한편 매년 개최되는 대한당구연맹회장배 전국당구대회는 당구계에서 가장 권위있는 당구대회로 이번 대회에 김도경 여자당구선수가 '대진표' 문제로 경기를 치루지 못하게 될 경우 대한당구연맹의 신뢰도 및 이미지는 크게 손상될 전망이다.